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화성 8차 사건' 재심 변호인에게 수사기록 제공

최종수정 2019.10.25 12:26 기사입력 2019.10.25 12:26

댓글쓰기

경찰, '화성 8차 사건' 재심 변호인에게 수사기록 제공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모방범죄로 결론내린 8차 사건에 대한 재심을 맡은 변호인에게 수사 기록 일부를 제공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억울한 옥살이'를 호소한 8차 사건 범인 윤모(52)씨의 재심 변호를 맡은 박준영 변호사에게 당시 신문 조서, 구속영장 사본 등 수사 자료 9건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날 경기남부청을 찾아 자료를 직접 받아 갔다. 앞서 지난 15일 박 변호사는 윤씨의 수사 기록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박 변호사는 "수사 과정에 있기 때문에 모든 기록을 공개할 수 없는 부분은 이해하지만, 최소한 윤 씨 본인의 진술과 그에 연관된 의미 있는 진술 기록은 받았으면 한다"며 "빨리 진실을 규명해서 억울함을 풀어주는 건 경찰과 우리의 공통 목적"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윤 씨의 권리를 구제하기 위해 수사 기록 제공을 결정했다"며 "다만 아직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검토를 거쳐 일부만 포함했다"고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가정집에서 박모(당시 13세) 양이 성폭행당하고 살해당한 사건이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에 방사성동위원소 감정을 의뢰한 결과 윤 씨(당시 22세·농기계 수리공)의 것과 일치한다는 내용을 전달받고 사건 발생 이듬해 7월 그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윤 씨는 범행을 인정했으나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자 "경찰에서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2심과 3심 모두 이를 기각했다.


이춘재는 8차 사건을 포함해 10건의 화성사건 모두와 충북 청주 등에서 저지른 4건 등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지난달 자백했다.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씨는 "경찰의 강압 수사때문에 거짓자백을 하고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며 재심 청구를 준비 중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