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지영, 조국 사퇴에 "고통스러운 가을 바람이 분다"

최종수정 2019.10.16 09:33 기사입력 2019.10.15 17:07

댓글쓰기

사진=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사진=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소설가 공지영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지기 싫다"고 밝혔다. 조 장관 사퇴를 주장한 야당과 일부 여론을 겨냥한 말로 해석된다.


공 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뜨겠지"라면서 "그 태양이 뜰 때까지 난 비탄과 어둠과 분노와 연민을 실컷 느낄 테다. 그래도 조국 장관 가족 지켜주십사 두 손을 모았지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주 오랜만에 지기 싫다 생각했다"며 "우린 맨날 지고 맞고…그리고 나중에 이겼다. 이번엔 나중에 말고 지금 이기고 싶었다"면서 "우리 역할은 이번에도 나중에 이기는 역인가봐. 역할 바꾸기 실패한 듯"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고통스러운 가을의 바람이 분다"고 글을 맺었다. 공씨는 '법무부 직원과 인사하는 마지막 조국 장관'이라고 소개한 사진을 올리고 "미안합니다"라는 짧은 문구를 달았다.


앞서 공 씨는 조 전 장관 사퇴 발표 직후 "검찰은 한 가족을 살해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비판했다. 또 이날 트위터에 "이제 윤석열도 물러나자"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