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총 "고용 회복, 업종별로 차이 커…지원금 연장·영세업자 지원해야"

최종수정 2021.08.05 15:02 기사입력 2021.08.05 15:02

댓글쓰기

경총 "고용 회복, 업종별로 차이 커…지원금 연장·영세업자 지원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최근 고용심리가 개선되고 있지만 업종별로 회복세가 달라 고용유지금 지원 기간을 연장하고, 영세자영업자들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5일 발표한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최근 고용 흐름의 특징으로 ▲ 고용심리 개선 ▲ 업종에 따른 비대칭적 고용회복 ▲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나홀로 사장) 증가를 꼽았다.

보고서는 올해 경기 회복세로 인력 부족을 체감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기업의 신규 구인 인원이 늘어나는 등 고용심리가 개선되고 있다고 전했다. 고용노동부 조사에 따르면 올해 2∼3분기 기업의 채용계획 인원은 29만6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2% 증가했다. 구인 인원을 구직 인원으로 나눈 구인배율도 올해 6월 55.2%를 기록하며 올해 2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고용 충격 강도가 컸던 숙박·음식업과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은 고용 회복 시기에도 고용이 다른 업종보다 적게 증가하거나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에도 고용이 증가하거나 감소 폭이 작았던 보건·복지업, 건설업, 운수·창고업은 상대적으로 고용이 더 크게 증가했다.

특히 고용 충격 강도가 큰 업종은 올해 6월 코로나19 이전 고용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지만, 고용 회복 강도가 큰 업종은 올해 2월 이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보건·복지업, 건설업, 운수·창고업 등의 고용 증가는 임시·일용직이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6월 증가한 보건·복지업 취업자 21만1천명 중 70.5%가 임시·일용직이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도 2019년 1분기 이후 10분기 연속 증가했다.


경총은 경기회복세가 완전한 고용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연장하고, 영세자영업자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영태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3분기 이후에는 고용시장 불확실성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며 "관광숙박업소, 항공사 등의 업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