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위메이드,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에 투자

최종수정 2021.08.05 09:44 기사입력 2021.08.05 09:44

댓글쓰기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위메이드가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에 투자했다고 5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위메이드는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를 통해 이 같은 투자를 단행했다.

메타스케일은 카카오 지식재산권(IP) 최고책임자를 역임한 권승조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국내 대표 IT 기업 개발자를 포함해 카카오프렌즈 브랜드 사업을 담당했던 핵심 인력들로 구성됐다.


1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버디버디'의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위메이드는 메타스케일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낸다는 방침이다.


메타스케일은 메타버스 개념을 도입해 내년초를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메타스케일에 대한 투자는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전략적으로 결정했다"며 "변화하는 세상에 발 맞춘 혁신적인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메타스케일과 다각도로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승조 메타스케일 대표는 "스토리 기반의 상호작용과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세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개념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