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인터, 상반기 투자법인 실적 '껑충'…"종합사업회사 전환 박차"

최종수정 2021.08.05 09:17 기사입력 2021.08.05 08:25

댓글쓰기

포스코인터, 상반기 투자법인 실적 '껑충'…"종합사업회사 전환 박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종합상사에서 종합사업회사로 변신을 꾀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 친환경차 부품 등 투자 사업 분야에서 결실을 맺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2분기 실적발표에서 상반기 투자법인 영업이익이 83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의 214억원 대비 약 289%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투자법인의 매출액은 2019년 4200억원에서 지난해 1조590억원으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754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2019년 281억원에서 지난해 443억원으로 증가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832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4.6%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28%로 상승했다.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어를 생산하는 포스코SPS(사진)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72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어를 생산하는 포스코SPS(사진)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72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투자사업 가운데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는 곳은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어를 생산하는 포스코SPS, 팜열매 재배와 팜오일을 가공하는 인도네시아 PT.BIA,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이 있다. 포스코SPS는 지난 2분기에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상반기 영업이익 172억을 기록했다. 특히 구동모터코어는 올해 상반기에만 약 50만대를 판매돼 지난해 판매량인 69만대의 약 72%를 달성한 상태다.


인도네시아 PT.BIA도 2011년 인수·운영 시작 후 본격적인 결실을 거두고 있다. 올해 상반기 팜오일 생산량이 전년 상반기 생산량인 7만7000t 대비 약 23% 증가한 9만5000t을 기록해 상반기에만 영업이익 약 434억원을 달성했다. 방적·제직 공장을 운영하는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도 1분기 영업이익 89억원과 2분기 114억원을 기록해 상반기에만 전년 연간 영업이익인 52억원을 4배 가량 상회하는 204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향후 투자법인의 생산성을 강화해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최근 중국의 모터코어 생산법인인 포스코아 투자를 발표하는 등 2025년까지 400만대 판매 체제를 구축해 전기차 부품 사업을 하나의 성장축으로 세울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PT.BIA는 올해 내 팜원유(CPO) 3기 공장을 증설할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도 향후 노후설비 교체와 면화 재배사업 클러스터 투자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투자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에 실형 선고 가능성도?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