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업들도 아바타로 만난다"…LG CNS, 메타버스 타운 개설

최종수정 2021.08.05 08:51 기사입력 2021.08.05 08:51

댓글쓰기

LG CNS 직원이 메타버스 타운에서 고객과 화상 미팅을 하고 있다.

LG CNS 직원이 메타버스 타운에서 고객과 화상 미팅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LG CNS가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를 활용해 고객들과 만난다. 최근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에서 MZ세대를 겨냥했던 메타버스 서비스가 이젠 기업간 거래(B2B)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LG CNS는 고객 접점 공간 ‘LG CNS Town(메타버스 타운)’을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이 곳을 방문하면 LG CNS의 디지털전환(DX)사업에 대해 살펴볼 수 있다. 메타버스 타운에서는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물류, 보안 등 이 회사가 제공하는 DX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한 스마트 물류 센터 영상을 시청하고 전문가에게 상담 신청을 할 수 있다.

메타버스 타운은 쇼룸, 세미나 룸, 라운지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됐다. 쇼룸에서는 영상을 통해 각각 사업별 DX 사례를 살펴볼 수 있다. 세미나룸은 컨퍼런스 홀 형태다. 고객은 아바타로 의자에 착석하고, 발표자와 화상 미팅을 통해 소통한다. 라운지는 네트워킹과 이벤트를 위한 공간이다.


이 회사는 오는 26일 ‘애플리케이션 현대화(AM) 웹 세미나’도 메타버스 타운에서 실시한다. 메타버스 타운 개설에 앞서 지난달 14일 신입사원 예비 소집 행사를 가상공간에서 진행하기도 했다.


김홍근 LG CNS 전무는 "메타버스는 코로나 이후 미래 디지털 시대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손에 잡히는 DX를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