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이버위기 경보단계 '관심'으로 상향

최종수정 2021.08.04 13:45 기사입력 2021.08.04 13: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오전 11시30분부로 사이버위기 경보 단계를 정상에서 관심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국내외 기업 대상 랜섬웨어 감염과 피해, 소프트웨어(SW) 개발사·웹호스팅 업체의 악성코드 감염 등이 늘어난 데 따른 조치다. 재난지원금 관련 피싱을 비롯해 기업과 국민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위협이 증가하고 있어 선제적 방어가 필요하다고 과기정통부는 판단했다.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된다.

특히 최근 5차 재난지원금 관련 문자 안내가 많아지면서 스미싱 피해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스미싱 문자인지 여부 확인 등 인터넷주소(URL) 클릭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위기경보 ‘관심’ 상향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악성코드 유포 및 DDoS(디도스) 공격 등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전반적인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유관기관 공조 강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랜섬웨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기업의 중요자료 오프라인 백업 실시 등 백업자료의 안전성을 재점검하고, PC 및 서버의 보안조치를 강화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랜섬웨어 피해 발생 시 즉각 신고(국번없이 118 또는 랜섬웨어 전용 홈페이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