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범의 행복심리학] 완벽주의자가 일 잘할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

최종수정 2019.08.28 11:07 기사입력 2019.08.28 09:30

댓글쓰기

지나치게 높은 기준 티끌만한 흠도 못받아들이는 성공 집착
타인에도 가혹한 기준 주변사람들 고통…나이 들면 '꼰대'로
실패가 두려워 쉽게 결정 못하고, 일을 미루고 좌절·자기비하
타인과 경쟁·SNS 속 과시욕 등 영향 완벽주의자 갈수록 늘어

이용범 소설가

이용범 소설가

완벽(完璧)이라는 말은 중국의 고사 '화씨 구슬(和氏之璧)'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화(卞和)라는 사람이 초나라 왕에게 옥돌을 바쳤는데, 하찮은 돌멩이를 가지고 왕을 속였다는 죄로 두 차례나 다리를 잘렸다. 문왕(文王)이 즉위하자 그는 초산(楚山) 아래로 가서 옥돌을 끌어안은 채 사흘 밤낮을 목 놓아 울었다. 그 소식을 들은 문왕이 변화가 바친 옥돌을 다듬게 했더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슬이 나왔다고 한다. 완벽은 티 하나 없이 완전한 구슬을 뜻한다.


◆그들의 인생은 고달프다= 완벽주의(perfectionism)는 지나치게 높은 기준을 세워놓고 티끌만한 흠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완벽주의를 장점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심리학자 플렛(Flett)은 완벽주의를 정신적 병리를 드러내는 '불행의 레시피(recipe for unhappiness)'라고 말한 바 있다. 하버드대학의 심리학자 탈 벤 샤하르(Tal Ben-Shahar)는 완벽주의자의 특징을 네 가지로 정리했다. 첫째, 실패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실패를 받아들이지 못한다. 둘째, 고통스러운 감정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실패를 인정하지 않는다. 셋째, 만족을 모르기 때문에 웬만한 성취를 성공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넷째, 늘 더 나은 상태가 있다고 믿기 때문에 현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완벽주의자는 성공에 집착하지만 그의 인생에서 성공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들에게는 최상 아니면 최악, 전부 아니면 전무만 존재한다. 그가 무엇을 하든, 얼마만큼의 노력을 기울이든 완전한 상태에는 영원히 도달할 수 없다. 그래서 이들은 남보다 좋은 성과를 거두고도 결코 만족하는 법이 없다. 문제는 가혹한 기준을 타인에게도 똑같이 적용한다는 것이다. 애슐리 앨런(Ashley B. Allen)의 연구에 의하면, 자신에게 엄격한 사람은 다른 사람을 평가할 때도 가혹한 잣대를 들이댄다. 예컨대 아침 일곱 시에 출근하는 완벽주의자에게는 자신보다 늦게 출근하는 모든 사람이 한심해보인다. 그래서 완벽주의자를 직장 상사로 둔 사람은 괴롭다.


완벽주의는 일종의 강박 장애다. 보고서에서 오자 하나를 발견하고 불같이 화를 내거나 지저분한 책상을 눈 뜨고 보지 못하는 상사도 강박 장애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의 삶은 고달프다. 남에게 완벽해보이기 위해 힘든 티를 전혀 내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실패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늘 안고 산다. 여러 연구에 의하면 완벽주의자는 스트레스가 심하고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으며 자살 확률도 높다. 또 섭식 장애에 시달릴 수 있고, 신경성 과민증을 더 많이 가지고 있다.


연애도 순탄치 않다.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에 등장하는 남자 주인공은 강박 증세를 가지고 있다. 그는 꽤 알려진 로맨스 작가지만 지나친 결벽증 때문에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않다. 길을 걸을 땐 사람들과 스치지 않으려 발버둥치고, 단골식당에서는 늘 똑같은 테이블에 앉아 직접 챙겨온 일회용 나이프와 포크로만 음식을 먹는다. 그러니 유일하게 호감을 가진 식당 종업원 캐럴과의 사랑이 순조로울 리 없다. 2016년 연구에 의하면 완벽주의자는 성생활도 만족스럽지 않다. 연구팀이 17~69세의 여성 164명을 대상으로 분석해보니 완벽주의자를 파트너로 둔 여성은 성욕, 성적 흥분, 성적 만족도가 매우 낮았을 뿐 아니라 성관계를 할 때도 고통을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As Good As It Gets, 1997)'의 남자 주인공은 심각한 강박장애로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다.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As Good As It Gets, 1997)'의 남자 주인공은 심각한 강박장애로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다.


◆완벽주의자가 일도 잘할까?= 완벽주의자는 무슨 일이든 혼자서 해낼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이들은 실패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좀처럼 실행에 옮기지 못한다. 그래서 결단력 있는 사람에게 결정을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 이들의 불안은 실패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 이들을 불안하게 하는 것은 남들이 자신의 실패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하는 염려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다른 사람이 자신을 완벽한 사람으로 평가해주는 것이다. 이러한 욕구가 충족되지 않을 때 완벽주의자는 쉽게 좌절한다.

완벽주의자는 목표에 가까이 다가가서도 계속 일을 미룬다. 지나온 과정에서의 결점이 계속 눈에 밟히기 때문이다. 이런 불안감이 자기 비하로 이어지고 결국엔 자신의 성과를 갉아먹는다. 그래서 완벽주의자는 거창한 계획을 세워놓고도 시도하지 못하거나 약속한 기한을 넘기고도 일을 붙들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는 곧 번 아웃(Burnout)으로 이어진다. 2015년 9838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43건의 연구 논문을 분석한 연구에 의하면, 완벽주의는 일터에서의 소진 및 탈진 증상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현대사회에서 완벽주의자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2018년 영국의 심리학자 마틴 스미스(Martin M. Smith)가 기존 77건의 연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990년대 이후 남녀 모두에서 완벽주의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완벽주의자는 신경증적인 경향을 보였을 뿐 아니라 덜 양심적이었고 사망 위험도 컸다. 연구자들은 그 이유로 점점 격화되는 경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으로 인한 과시 욕구, 타인에 대한 선망 등을 들었다. 이런 현상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2019년 한 연구팀이 1989년부터 2016년까지 축적된 미국, 캐나다, 영국 대학생 4만1641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더니 이들 국가에서 모든 형태의 완벽주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이들은 주위로부터 더 완벽해지라는 압력을 받고 있으며, 스스로 완벽해지려는 욕구도 높은 것이다.


심리학자 탈 벤 샤하르(Tal Ben-Shahar)

심리학자 탈 벤 샤하르(Tal Ben-Shahar)

◆'완벽'이라는 허구= 아이러니하게도 완벽주의자는 실패의 두려움에 떨면서도 성공에 집착한다. 그래서 완벽주의자들 중 상당수는 일 중독자(workaholic)다. 성공에 대한 강박적인 집착은 본인뿐 아니라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힘들게 만든다. 이들은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여가도 즐기지 않는다. 시간도 늘 부족하다. 현재의 상태가 불만족스럽기 때문에 쉴 틈이 없다. 완벽주의는 현실적으로 이루기 힘든 목표를 갖는다는 점에서 이상주의(idealism)와 유사해보이지만 그 지향은 다르다. 이상주의는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최고의 가치를 지향한다. 그러나 완벽주의자는 지향하는 바가 무엇이든 매 단계마다 완전한 상태가 존재한다고 믿는다. 따라서 완벽주의자에게 현재의 나는 부족한 인간일 뿐이며, 현실은 불완전한 지옥일 뿐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부정적인 감정과 불안감이 점차 누그러든다. 그러나 완벽주의자는 그 반대다. 이들은 나이가 들어도 부정적인 정서가 오히려 증가한다.


완벽주의자는 나이가 들면 꼰대로 취급받을 가능성이 높다. 주변 사람들의 행동, 태도, 성과가 자신이 세워놓은 기준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완벽주의자는 매순간 남에게 충고하고 싶은 욕구를 주체하지 못한다. 최선을 다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선은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는다. 사흘 밤을 새워 일한 사람에게 '그것이 최선인가'라고 물으면 아무도 최선이라고 답할 수 없다. 할 수 있는 것이 노력밖에 없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라는 충고는 아픈 채찍일 뿐이다. 만일 '내가 젊었을 때는 밤을 새우는 것이 다반사였지'라고 말한다면, 당신은 이미 꼰대 반열에 들어선 것이다. 대개 꼰대들의 기억은 과장돼있다. 설령 당신이 젊은 시절에 밥 먹듯이 밤을 새웠더라도, 잠을 자지 않고 이룰 수 있는 것은 없다.


완벽주의자의 맞은편에 최적주의자(optimalist)가 있다. 최적주의자는 실패를 인정하고 실패로부터 배운다. 이들은 자신의 눈높이에 맞는 현실적인 기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의 성취에 적당히 만족한다. 완벽해지려고 노력할 필요는 있지만 완벽해지려는 강박에서는 벗어나야 한다. 또 스스로에게 엄격하되, 완벽을 요구하는 압력으로부터는 자유로워져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술자리에서 이렇게 말하지 않는가? "인생, 뭐 있어?"


소설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