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차 사고 막아야" 김홍빈 대장 수색 가족 요청으로 중단

최종수정 2021.07.26 15:58 기사입력 2021.07.26 15:58

댓글쓰기

장례절차 착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 대장의 수색이 중단됐다.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김홍빈 대장의 가족(배우자)의 뜻을 존중해 수색을 중단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김 대장은 브로드피크 등반 전 가족에게 본인이 사고가 나면 수색활동 등에 따른 2차 사고가 나지 않도록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김 대장의 아내는 사고지점의 험준함과 전날 헬기수색 결과 등을 고려해 현실적으로 생환의 가능성이 어렵다고 판단, 추가 수색 중단을 요청해 왔다.


현지 구조대원들도 이같은 의사를 존중해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보였다.

전날 구조헬기 한 대가 실종 추정 지점 상공에서 수색에 나섰으나 육안으로는 김 대장을 확인할 수 없었다. 헬기에서 찍은 영상을 베이스캠프에서 판독했지만 역시 찾지 못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악인 김 대장의 업적을 고려해 가장 영예로운 방법으로 추진된다.


지난 2009년 고미영 대장의 대한산악연맹장, 2011년 박영석 대장·2018년 김창호 대장의 산악인장을 참고할 방침이다.


김 대장의 공적을 감안해 체육훈장 최고등급(1등급)인 ‘청룡장’ 추서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대한산악연맹이 추천하면 정부의 검토를 거쳐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결정하게 된다.


조인철 대책위원장은 “김홍빈 대장 구조와 관련해 최대한의 지원을 해준 파키스탄과 중국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현지시각)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브로드피크(8074m)를 완등하고 하산 중 해발 7900m 부근에서 조난 사고를 당했다. 다음날 오전 러시아 구조팀에 의해 발견돼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추락하면서 실종됐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