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최종수정 2019.12.01 01:57 기사입력 2019.11.30 08:30

댓글쓰기

변의 냄새, 색으로 알 수 있는 질환

[아시아경제 이진경 기자] 보통 변을 보고 나서 보통 바로 물을 내리는데요. 사실 대변은 위장관 질환 여부 및 건강 상태를 살펴보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 건강 상태를 알고 싶다면 물 내리기 전에 대변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대변이 보내는 건강 신호가 무엇인지 한 번 알아봅시다.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카드뉴스]'똥'의 경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





이진경 기자 leejee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