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리안 듀오' 임성재와 김시우 "메달 획득 키워드는 송곳 아이언 샷"

최종수정 2021.07.29 09:54 기사입력 2021.07.29 09:54

댓글쓰기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 29일 개막, '디오픈 챔프' 모리카와 등 월드스타들과 메달 경쟁 스타트

임성재(왼쪽)와 김시우가 도쿄올림픽 1라운드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임성재(왼쪽)와 김시우가 도쿄올림픽 1라운드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키워드는 송곳 아이언 샷."


‘코리안 듀오’ 임성재(23)와 김시우(26ㆍ이상 CJ대한통운)가 29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골프장(파71ㆍ7447야드)에서 대장정에 돌입하는 일본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 1라운드에 앞서 "모든 샷이 중요하지만 코스 특성상 아이언 샷 정확도가 관건"이라고 입을 모았다.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에 나와 영광"이라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메달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곁들였다.

임성재는 특히 2016~2017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활동했던 경험이 있다. "코스 상태가 좋다"면서 "최경주 감독님이 아이언 샷은 무조건 핀 3m 안쪽에 넣어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김시우 역시 "이달 중순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들어와 시차 적응이 끝났다"며 "연습라운드를 통해 다양한 핀 포지션에 맞는 정교한 샷에 공들이고 있다"는 자신감을 보탰다.


두 선수 모두 이달 초 2021시즌 마지막 메이저 디오픈까지 생략한 채 올인하고 있다. 메달이 ‘병역 특례’라는 엄청난 전리품으로 직결된다는 게 흥미롭다. 외국 언론의 병역 혜택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경기에만 집중하겠다"고 대답했다. 임성재가 ‘우승후보 6위’에 올랐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디오픈 챔프' 콜린 모리카와(미국), 로리 매킬로이(아일랜드)와 함께 ‘흥행조’로 편성돼 오전 10시25분 1라운드를 출발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