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대 원유수출국 지위 잃을라…아람코, 이라크에 원유 수입 타진

최종수정 2019.09.20 10:28 기사입력 2019.09.20 10: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석유생산시설을 피격당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 최대 석유수출국 지위를 잃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드론 공격으로 일일 산유량의 절반에 달하는 생산 차질을 빚은 사우디는 원유 수입까지 추진 중이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국내 정유사들에 공급할 원유 2000만배럴을 이라크 국영석유판매사(SOMO)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4일 드론 공격으로 석유시설 심장부가 피격당하며 시장 혼란이 빚어지자, 한 방울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중동 산유국들에까지 손을 내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탈리아 업체 사라스SpA의 다리오 스카파디 최고경영자(CEO)는 "아람코가 16일부터 석유제품 구매 문의에 나섰고, 이는 수출량 확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우디가 원유 수입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에어컨 사용이 늘어나는 여름에는 여분의 경유를 수입, 비축하고 있다. 다만 현재 아람코가 원하는 수입 규모는 통상적인 규모를 훨씬 넘어서는 수준이라고 시장 트레이더들은 전했다. 이와 관련 아람코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아람코는 원유 외에 이미 정제된 경유, 가솔린 등 석유제품도 해외 산유국으로부터 확보 중이다. 이는 수출을 위한 더 많은 원유를 확보하기 위한 행보라고 WSJ는 덧붙였다. 사우디는 이달 내 시설 복구를 자신했으나, 앞서 아람코가 인도에 프리미엄급 경유 대신 낮은 등급을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하는 등 공급 차질도 가시화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따르면 사우디는 지난해 하루 평균 1030만배럴을 생산하고 740만배럴가량을 수출했다. 일일 정제 규모는 200만배럴가량이었다. 에너지 컨설팅 업체 FGE의 이만 나저리 중동 담당 국장은 "그들(사우디)은 국제 원유시장과 원유 수출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