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국 축구 단체, 인종차별 반대 의미로 소셜 미디어 ‘사용 중단’

최종수정 2021.04.25 08:45 기사입력 2021.04.25 08: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를 포함한 다수의 영국 축구 단체들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의미로 소셜 미디어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등은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에서 선수들과 축구계 관계자들을 향한 차별행위가 계속됨에 따라 이달 30일 오후 3시부터 다음 달 3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소셜 미디어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보이콧에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와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 FA 여자 챔피언십, 잉글랜드프로경기심판기구(PGMOL),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감독협회(LMA), 차별반대 단체 '킷 잇 아웃'(Kick it out) 등 10여 개 단체가 대거 동참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들은 나흘간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을 이용하지 않을 계획이다. 이번 보이콧 움직임은 온라인에서 선수들이 인종차별과 모욕을 당하는 일이 빈번한 가운데, 소셜 미디어 회사들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축구 선수 손흥민도 희생양이 됐다. 그는 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EPL 31라운드 경기에서 스콧 맥토미니의 파울에 과도한 연기를 했다며 인종차별적 악플을 받았다.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DVD나 팔아라", "다이빙을 멈추고 돌아가서 고양이와 박쥐, 개나 먹어라" 등의 충격적인 발언이 쏟아졌다.

EPL 등은 "소셜 미디어 기업들은 온라인상의 혐오를 뿌리 뽑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 보이콧은 이를 강조하기 위한 잉글랜드 축구계의 단합"이라고 설명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