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우, 코로나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격리… 스탕다르전 결장

최종수정 2020.12.26 15:24 기사입력 2020.12.26 15:24

댓글쓰기

이승우 [이미지출처=신트트라위던 홈페이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승우 [이미지출처=신트트라위던 홈페이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벨기에 프로축구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에서 뛰고 있는 이승우(2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벨기에 매체 헷 니우스블라트 등은 26일(한국시간) "신트트라위던의 이승우와 산티아고 콜롬바토가 스탕다르전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두 선수는 지난 주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이승우와 콜롬바토는 이후 진단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구단은 두 선수에게 7일 간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이승우는 26일(현지시간) 벨기에 리에주 스타드 모리스 뒤프란에서 열리는 스탕다르 리에주와의 2020-2021 주필러리그 19라운드 원정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신트트라위던 구단이 공개한 스탕다르전 원정 명단에서도 그의 이름은 빠져 있다.


현재 이승우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13경기에서 2골을 기록 중이다. 그는 시즌 초반 정규리그 7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지난 10월 말 스탕다르와 10라운드를 시작으로 5경기에 교체 출전하는 데 그쳤고, 이달 새 감독이 부임한 뒤로는 명단에서 제외되기도 하는 등 고전하고 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