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밥 딜런, 유니버설뮤직에 600여곡 판권 넘겨…"2억달러 이상 가치"

최종수정 2020.12.08 07:41 기사입력 2020.12.08 07:41

댓글쓰기

WSJ "비틀스와 맞먹는 가치와 영향력"

밥 딜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밥 딜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의 전설적인 싱어송라이터 밥 딜런이 60년간 창작한 노래 600여곡에 대한 판권을 세계 최대 음악기업인 유니버설뮤직에 넘겼다고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딜런은 1960년대 초반에 발표한 '블로잉 인 더 윈드'나 '더 타임스 데이 아 어 체인징'부터 올해 발표한 정규 39집 앨범 '러프 앤드 라우디 웨이즈'까지 총 600여곡의 판권을 유니버설뮤직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딜런의 곡이 2억달러(약 2170억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 79세인 딜런은 1962년 데뷔한 뒤 총 39장의 스튜디오 정규 앨범을 냈고 전 세계적으로 1억2500만장 이상 판매했다. 미국 포크 음악의 대부로 불려왔으며 반전, 저항, 자유,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노래를 잇따라 내놓았고 2016년에는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낸 공로로 가수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까지는 매해 100회 이상의 공연을 다니며 꾸준히 활동해왔다.


WSJ은 60년간 딜런이 작곡한 600여곡의 가치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록그룹 비틀스에 맞먹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딜런의 노래는 아델, 스티비 원더 등 슈퍼스타들이 부르는 등 꾸준히 사랑을 받아왔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WSJ은 음악 스트리밍 산업이 정착하면서 판권의 가격도 올랐다고 전했다. 과거에는 각 노래가 1년에 벌어들이는 로열티의 8~13배가 판권 가격의 적정치였지만 지금은 10~18배까지 올랐다는 것이다. 1970년대 유명 여성 가수인 스티비 닉스는 최근 자신이 작곡한 노래의 판권을 1억달러에 판매하는 계약을 맺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