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앤드루 로이드 웨버 "사회적 거리 유지하며 극장 운영 불가능"

최종수정 2020.09.09 10:28 기사입력 2020.09.09 10:28

댓글쓰기

앤드루 로이드 웨버 "사회적 거리 유지하며 극장 운영 불가능"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극장을 운영하는 것은 경제적으로 불가능하다."


전설적인 뮤지컬 작곡자이자 제작자인 앤드루 로이드 웨버(72·사진)가 영국 하원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 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8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웨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예술계가 받은 피해는 되돌릴 수 없는 지점까지 이르렀다고 말했다. 웨버는 '오페라의 유령', '캣츠',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의 뮤지컬 작품을 만든 인물로 영국에서 기사 작위도 받았다.


웨버는 코로나19가 예술계에 미친 피해와 관련해 "예술 부문을 되돌려야 한다"며 "(극장) 문을 열고 다시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7월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에 있는 팔라듐 극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공연이 가능한지 실험해봤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극장 안의 공기를 극장 밖의 공기보다 더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웨버는 공연의 특징을 강조하며 피해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굉장히 노동집약적인 산업이 공연"이라며 "'라이온 킹', '오페라의 유령'처럼 대박을 터뜨리는 공연은 극소수"라고 지적했다. 또 공연은 영화와 많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극장 문을 여는 것이 곧 상영을 의미하지만 공연의 경우 극장 문을 연 뒤에도 여러 작업이 뒤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올해 초 예술계에 15억7000만파운드(약 2조440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웨버는 "언제 극장 문을 다시 열 수 있는지 날짜를 정해 발표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