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리츠운용, 코로나19 극복 위한 일손돕기

최종수정 2020.10.18 16:52 기사입력 2020.10.18 16:52

댓글쓰기

수확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 겪는 농촌ㆍ농업인 지원

태안군 이원면에 위치한 볏가리마을에서 진행된 'NH농협리츠운용 수확철 농촌일손돕기'에서 서철수 대표(사진 왼쪽 7번째) 등 NH농협리츠운용 임직원 봉사단이 농촌일손돕기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태안군 이원면에 위치한 볏가리마을에서 진행된 'NH농협리츠운용 수확철 농촌일손돕기'에서 서철수 대표(사진 왼쪽 7번째) 등 NH농협리츠운용 임직원 봉사단이 농촌일손돕기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NH농협리츠운용 임직원 봉사단이 태안군 이원면에 위치한 볏가리마을을 찾아 수확철 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수확철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인력난으로 콩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방문해 일손을 보태고 농한기를 대비해 거름치기와 농기구 정리를 도왔다.

일손돕기를 마친 후 NH농협리츠운용 임직원들은 볏가리마을 마을환경개선활동을 진행하며 청소, 보수작업 등도 진행했다. 이후 마을회관을 방문해 주민들과 농촌ㆍ농업인의 고충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갖고 어르신들을 위해 준비한 코로나19 방역용품을 전달했다.


서철수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도움이 필요한 농가에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우리 농촌ㆍ농산물 구매와 정기적인 도농교류 활동을 통해 농촌에 실질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볏가리마을 김홍구 이장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일손부족으로 콩 수확을 포기하고 밭을 개간하려고 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도움을 주신 NH농협리츠운용 임직원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