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라잉넛 김인수, 노브레인과 헷갈린 기자에 일침

최종수정 2020.10.30 02:48 기사입력 2020.10.30 02:48

댓글쓰기

크라잉넛 김인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크라잉넛 김인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밴드 크라잉넛 멤버 김인수가 밴드 노브레인과 헷갈려 제목을 잘못 표기한 기자에 일침을 가했다.


28일 김인수는 인스타그램에 한 기사를 캡처한 이미지를 공유하며 "XX하고있네..."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기사에는 밴드 노브레인이 '2020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사진이 담겼다.


하지만 기사 제목에는 '노브레인'이 아니라 '크라잉넛'으로, 심지어 '대한민국'도 '대한믹국'으로 잘못 표기돼 있었다.


사진=크라잉넛 김인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크라잉넛 김인수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크라잉넛은 지난 7월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 출연해 "노브레인과 너무 친한데, 왜 하필 한참 후배인 노브레인과 헷갈려 하는지 모르겠다"며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