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건 "교통 사고로 사지 마비…노래 계속 부를 것"

최종수정 2020.02.15 09:11 기사입력 2020.02.15 09:11

댓글쓰기

JTBC '슈가맨3' 그룹 더 크로스 / 사진=JTBC 방송 캡처

JTBC '슈가맨3' 그룹 더 크로스 / 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슈가맨3)에 출연한 그룹 더 크로스가 과거에 발매했던 곡을 열창했다.


14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은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더 크로스가 출연해 지난 2003년 발매된 곡 'Don't Cry(돈 크라이)' 무대를 선보였다.


휠체어에 탄 멤버 김혁건은 이시하의 도움을 받아 무대 중앙에 나서 노래를 불렀다. 곡을 마친 김혁건은 "이 노래를 다시 무대에서 부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몸이 아프게 돼서 다시는 부를 수 없을 줄 알았는데 17년 만에 시하와 같이 노래를 부를 수 있다니 감격스럽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2012년 교통사고 직후 사지 마비 장애 판정을 받았다"며 "어깨 밑으로 감각이 없고, 움직이지 못한다. 복식호흡이 안 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오래 말하면 지장이 있는데 서울대 로봇 융합 연구소에서 복식호흡 보조 장치 로봇을 만들어 주셔서 그 기계를 통해 다시 노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속 연습하다 보면 언젠가 예전처럼 곡을 부를 날이 올 것"이라고 말해 주변의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시하는 "혁건이가 사고 후 성악 발성만 해서 초고음을 낼 수 없다"며 "하지만 혁건이는 정말 피나게 연습했다. 나도 놀랐다. 1년 동안 혼자 몰래 연습한 줄 몰랐었다"고 전했다.


이시하와 김혁건이 속한 그룹 더 크로스는 지난 2003년 데뷔했다.


한편 JTBC '슈가맨3'은 한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를 찾아 나서는 내용을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