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박정민 "장재현 감독, '시동' 본 후 '그냥 너'라고"

최종수정 2019.12.11 12:39 기사입력 2019.12.11 12:39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①]박정민 "장재현 감독, '시동' 본 후 '그냥 너'라고"


배우 박정민이 ‘시동’을 향한 주변의 반응에 만족감을 보였다.


박정민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이날 박정민은 “어제(10일) 시사회 때 ‘사바하’ 장재현 감독님이 와주셨다. 영화를 보고 ‘그냥 박정민이던데?’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그동안 해왔던 캐릭터는 저와는 다르게 이리저리 튀며 극단을 향해 가는 캐릭터가 많아서 걱정되고 고민했는데 ‘시동’을 촬영하며 정말 편했고 즐기며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떻게 하면 더 재밌을지 고민하며 촬영한 영화라서 잘 나온 거 같고 기분이 좋았다”라며 만족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제 얼굴이 술톤이 아니냐"라며 "시사회 때 배성우, 이광수 형이 와줘서 기분 좋게 한잔 마셨다. 다행히 '시동'을 재밌게 봐줘서 오랜만에 긴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말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글로리데이’(2016)를 연출한 최정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2월 18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사진=NEW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