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시은 아나운서, 이동욱 실물 "뱀파이어 같았다"

최종수정 2019.12.11 09:52 기사입력 2019.12.11 09:52

댓글쓰기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주시은 아나운서 / 사진='김영철의 파워FM' SNS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주시은 아나운서 / 사진='김영철의 파워FM' SNS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SBS 주시은 아나운서가 배우 이동욱을 직접 본 소감을 전했다. 주 아나운서는 최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 사회를 맡았다.


11일 오전 방송된 SBS '김영철의 파워FM'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주 아나운서는 "최근 들어 많은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라면서 "최근 전북의 이동국 선수를 그라운드에서 본 적이 있는데 진짜 멋있더라. 키도 굉장히 크다. 손흥민 선수도 실제로 봤었는데, 그분 역시 멋졌다"며 스포츠 스타들을 직접 본 소감을 생생히 전달해주기도 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연예인의 경우 이동욱 씨가 정말 새하얗고 빛이 나는 느낌이었다. 뱀파이어 같았다. 최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 사회를 보며 실물을 봤다"고 덧붙이며 이동욱의 실물을 본 소감을 밝혔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SBS 소속으로 '풋볼 매거진 골!','영재 발굴단'.'톡톡 정보 브런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