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콘택트' 최홍만 "악플에 아버지가 더 상처받아"

최종수정 2019.12.03 14:49 기사입력 2019.12.03 14:49

댓글쓰기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악성 댓글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최홍만은 10대 시절부터 타고난 거구와 악성 댓글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한 사람이나 필요한 사람을 만나는 것 외에는 (사람을) 안 만나고 평상시에는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그러면 외출은 언제 하느냐"고 물었고, 최홍만은 "사람 없는 새벽"이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사람들의 시선이 두려워 새벽에 나갈 때도 변장을 한다고 말했다. 최홍만은 "보통 사람들은 모자를 쓰는데 난 모자 써도 안 된다. 그래서 수건으로 머리와 얼굴을 가리고 마스크까지 쓰는데 그러면 두 명이 알아볼 거 한 명만 알아본다. 나인지 긴가민가 하는 분들이 되게 많다"고 설명했다.

이후 최홍만은 식사를 준비하며 요리를 직접 해 먹는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배달 (앱이) 많다. 예전에 몇 번 시켜 먹어봤는데 배달원과 마주치는 게 부담스러웠다"며 "'여기에 최홍만이 산다더라'라는 말도 나오고 해서 직접 차려 먹는 게 마음 편하다"고 털어놨다.


식사 후 최홍만은 휴대폰을 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악플을 봐도 상관없지만 아버지가 마음에 걸린다. 댓글도 보시고 사람들 뭐라고 하는 것도 보시는데 저보다 더 많이 상처를 받으신다"며 "그러다 보니 사람들을 의식하게 되고 결국 한없이 어색한 관계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