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권도 인교돈, 암 극복하고 생애 첫 올림픽서 값진 동메달(종합)

최종수정 2021.07.27 21:22 기사입력 2021.07.27 21:22

댓글쓰기

인교돈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교돈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 남자 태권도 대표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인교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누르고 동메달을 땄다. 남자 58㎏급 장준의 동메달에 이은 이번 대회 태권도에서 한국이 딴 두번째 메달이다.

인교돈은 1라운드에서 탐색전을 벌이다 선취 득점에 성공하며 3-0 리드를 잡았다.


2라운드에서도 방어 위주로 경기를 펼치며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았다. 차분히 상대의 공격을 기다리며 체력소모를 이끌어냈다. 그러다 상대의 실수를 역이용해 1점을 더 추가하며 4-0으로 라운드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도 인교전은 철벽방어를 유지했다. 다소 소극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는 이유로 감점을 받고 상대에게 주먹 공격을 허용하는 등 점수차가 5-4까지 좁혀졌으나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인교돈은 22세였던 2014년 당시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이를 극복하고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따며 재기에 성공했다. 그 후로도 꾸준한 성적을 내며 국내 중량급 최강자로 군림해왔다.


한편 여자 67㎏ 초과급에 출전한 이다빈(25·서울시청)은 결승에 진출, 이날 오후 9시30분 한국 태권도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