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행 당했어도 잊어버리는 거야"…중학교 교사 막말 논란

최종수정 2021.03.23 17:16 기사입력 2021.03.23 17: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진로수업 도중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폭행을 당했어도 잊어버려야 한다'는 말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교육당국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23일 대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진로수업 도중 교사 A씨가 학생들에게 '네가 만약에 초등학교 때 성폭행을 당했어도 잊어버리는 거야'라는 발언을 했다는 민원이 권익위 국민신문고에 제기됐다.

A교사는 특정 학생을 지목하며 'XX이가 초등학교 때 시험보다 오줌을 쌌어. 그래도 그건 다 잊어버리는 거야'고 말하는가 하면 수업에 들어가기 전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아이들과 큰 소리로 대화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학교 측은 "예전에 친구가 한 실수를 잊고 열심히 해 모두 행복하자는 의도이며 초등학교 때 일은 잊고 중학생이 돼 새로운 마음으로 열심히 하자는 발언이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할 서부교육지원청은 정확한 발언 내용을 파악하고자 당시 수업을 들은 5개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날 설문조사를 하고 감수성 교육도 시행했다.

해당 교사에게는 마스크 미착용에 대해 방역지침 미이행에 따른 주의촉구장을 발부하는 한편 이달 중 교사 성인지 및 인권 감수성 교육 등을 하기로 했다고 교육지원청은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