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정시 합격자 비율, 일반고는 ↓ 자사고·검정고시 ↑

최종수정 2021.02.05 17:07 기사입력 2021.02.05 17:07

댓글쓰기

재학생·재수생 비율은 줄고, 삼수생은 소폭 증가

서울대 정시 합격자 비율, 일반고는 ↓ 자사고·검정고시 ↑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대는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798명과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Ⅱ 5명 등 총 803명을 선발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대에 따르면 정시 합격자(일반전형 기준)의 출신 학교 유형은 일반고가 53.6%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자율형사립고가 26.3%, 자율형공립고 4.0%, 검정고시 4.0%, 외고 3.1%, 영재고 3.1%, 국제고 1.8%, 과학고 1.3% 순이었다.

일반고 정시합격생 비율은 전년도(54.9%)보다 1.3%포인트(P) 줄어든 반면 자사고 비율은 1.9%포인트 늘었다.


검정고시를 치르고 정시에 합격한 학생은 32명으로, 지난해 30명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정시모집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Ⅱ 5명은 모두 특수교육대상자였다.

특수교육대상자 선발학과는 인문계열 1명, 화학생물공학부 1명, 작곡과 1명, 기악과 2명이다.


정시모집 합격자 가운데 재수생 비율은 42.2%(339명)로 지난해 43.4%(376명)에 비해 줄어들었고, 고등학교 재학생 비율도 37.1%(298명)로 37.7%(327명)에서 다소 줄었다. 삼수 이상을 한 합격자 비율은 16.6%(133명)으로 지난해 15.5%(134명)보다 다소 증가했다.


수시·정시 합격생을 배출한 고교는 올해 942개로 지난해 924개보다 늘었다.


여학생 합격자 비율도 40.1%에서 40.6%로 다소 늘었다.


정시모집 합격자는 이달 8일 오전 9시부터 10일 오후 4시까지 등록해야 한다. 학교 측은 미등록 인원이 생기면 이달 10일, 16일, 18일 3차례 충원 합격자를 발표하기로 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