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등교 수업 미룬 학교 70곳 전날 대비 2배 늘어…수도권 62.9%

최종수정 2020.10.28 14:57 기사입력 2020.10.28 14:57

댓글쓰기

추석 연휴 이후 최다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김현민 기자 kimhyun81@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8일 전국 70개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전날에 비해 2배로 늘어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지난 26일 38곳으로 추석 연휴 이후 최다를 찍었다. 전날 35곳으로 다소 줄었으나 이날 최다 기록을 다시 세웠다. 다만 추석 연휴 직전 수업일인 지난달 29일(76곳)보다는 적었다.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이어지며 교문을 닫는 학교가 늘었다. 이날 등교 수업 불발 학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에 44곳으로 62.9%가 집중됐다. 경기 내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전날(26곳)보다 18곳 늘었다. 서울은 전날(6곳)보다 9곳 증가한 15곳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강원 10곳, 광주 1곳에서도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못했다.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누적 학생 확진자는 703명으로 하루 사이 7명 증가했다. 교직원 확진자는 누적 136명으로 1명 늘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