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통상 라운드 테이블' 첫 회의…"탄소세 등 적극 대응"

최종수정 2021.04.08 13:47 기사입력 2021.04.08 11:22

댓글쓰기

산업부 주도로 산·학·연 참여 협의체 구성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정부가 환경, 노동, 디지털 등 새로운 통상 의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서울 강남구 한국무역협회에서 '신통상 라운드 테이블' 첫 회의를 개최했다. 신통상 라운드 테이블은 통상 규범화 논의가 초기 단계인 미래 통상 의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올해 5∼6차례 열릴 예정이다.

'최근 주요국 신(新) 통상이슈 동향 및 우리의 대응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와 무역협회, KOTRA(코트라), 대한상공회의소, 외교안보연구소, 아산정책연구원 등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제현정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실장은 지난달 1일 발표된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 의제와 미국의 자국 산업 보호 기조, 탄소세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보호 조치에 대해 발표했다. 박한진 코트라 아카데미 원장은 중국 양회와 14·5 규획을 중심으로 한 올해 중국 경제 동향과 함께 기술·식량 안보, 탄소중립, 쌍순환 등 최근 중국이 새롭게 제시하는 통상 관련 정책을 소개했다. 조동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유럽팀장은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 디지털 전환, 세계무역기구(WTO) 개혁에 대한 입장 등을 설명했다.


김정일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은 "최근 세계 통상환경이 급변하고 있어 과거와는 다른 상황 인식과 접근법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민간 전문가, 산업계가 소통해 새롭게 부각되는 통상 쟁점에 대한 대응전략을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