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갑 장관, 아세안+3 장관들과 한국판 뉴딜·고용유지 정책 공유

최종수정 2020.10.28 17:12 기사입력 2020.10.28 17:12

댓글쓰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8일 아세안 국가 노동장관들과 '한국판 뉴딜'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노동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공유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제11차 아세안+3 노동장관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고용노동장관, 아세안(ASEAN) 사무국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2018년 11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제10차 아세안+3 노동장관회의에 이어 올해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11차 아세안+3 노동장관 정례회의가 화상으로 대체됐다.


이 자리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일의 세계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근로자 보호와 경쟁력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아세안은 한국의 소중한 동반자"라며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가 가져온 일의 세계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아세안 국가 간 정책 공조와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고용노동 정책을 공유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소개했다.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으로 ▲고용유지 및 실업자 보호를 위한 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한 점과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프리랜서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소득 지원을 언급했다.


디지털·그린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 "미래형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 전 생애에 걸친 디지털 융합 훈련을 제공하는 등 디지털·신기술 분야의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취약계층의 구직활동과 소득을 지원하는 실업부조 프로그램(국민취업지원제도)의 내년 시행을 준비 중에 있고, 고용보험 적용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아세안 근로자의 경쟁력과 노동시장에의 적응력을 제고하는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노동 분야에서의 아세안+3 회원국 간 협력 강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아세안+3 노동장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