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이뱅크, 2월 임시국회에 명운…'대주주 자격' 개정으로 기사회생?

최종수정 2020.02.15 12:34 기사입력 2020.02.15 12:34

댓글쓰기

케이뱅크, 2월 임시국회에 명운…'대주주 자격' 개정으로 기사회생?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자금난으로 표류하는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이달 임시국회를 계기로 회생의 실마리를 잡을지 주목된다. 대규모 증자의 물꼬나 다름 없는 '인터넷 전문은행 특례법' 개정안이 본회의 문턱을 넘을 수도 있어서다.


15일 금융권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는 17일 시작하는 2월 임시국회에서 인터넷은행 특례법 개정안을 다시 한 번 논의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KT를 대주주로 변경해 5900억원을 수혈받아 자본금을 1조원대로 확대함으로써 자금난을 돌파한다는 계획이었다. 이 같은 여건이 조성되면 우리은행과 NH투자증권 등 다른 주요 주주들 또한 대규모 증자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진다.


현행 인터넷 전문은행 특례법은 KT가 대주주로 올라설 수 없도록 한다. KT의 담합(공정거래법 위반) 혐의가 대주주 결격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개정안의 핵심은 인터넷은행 대주주의 결격사유에서 공정거래법 위반을 제외하는 것이다.


개정안은 지난해 11월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했으나 최종 관문인 법사위에서 발목이 잡혔다. 대주주 심사에서 공정거래법을 제외하는 것은 금융업법 체계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것이라는 일각의 반대 때문이다.

케이뱅크는 2017년 4월에 문을 연 뒤로 줄곧 자금난에 시달렸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케이뱅크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1.85%로 업계 최저 수준이다.


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라 BIS 비율이 10.5% 아래로 내려가면 배당제한을 받고 8% 밑으로 내려가면 금융당국의 경영개선 조치를 받게 된다. 케이뱅크는 자본금 문제로 지난해 4월부터 신규 대출상품 판매를 순차적ㆍ일시적으로 중단했다.


개정안은 이번 임시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폐기될 가능성이 높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여러 경우의 수를 가정해 다각적으로 자금난 해소 방안을 강구하고 있지만 가장 빠른 방법은 개정안의 통과"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