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적자난 수소충전소 12곳에 총 13억7000만원 지원

최종수정 2021.04.09 06:00 기사입력 2021.04.09 06:00

댓글쓰기

1곳 당 평균 1억1000억원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지난해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처음으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 명목으로 13억7000만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1곳 당 평균 약 1억1000만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 받는 셈이다.

이번 지원 대상은 2019년 말까지 완성검사 증명서(필증)를 받고 2020년도에 운영실적이 있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다. 다만 관련 예산이 14억7000만원으로 한정된 탓에 대기업과 공공기관 등에서 운영하는 수소충전소 및 연구용 수소충전소는 제외했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협의해 이번 지원기준을 마련했다. 이번에 연료구입비를 지원 받는 12개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평균 1억830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수입은 3억700만원인데 지출이 4억9000만원으로 더 많았기 때문이다. 연료구입비와 인건비가 지출의 87%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평균 수소구입단가(6777원/㎏)에서 수입과 지출이 같은 기준단가(1859원㎏)을 뺀 금액의 70%인 3443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핵심사업인 수소차 보급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운영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사업에 선정되지 못한 수소충전소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현장의 어려움 등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