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서발전, 2030년까지 6.4조 투자해 'HPS' 대비

최종수정 2020.10.30 18:18 기사입력 2020.10.30 18:18

댓글쓰기

강원·충청·울산 거점 수소생산 발전용량 1015.3㎿ 확보

동서발전, 2030년까지 6.4조 투자해 'HPS' 대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30일 정부의 수소발전의무화제도(HPS) 도입에 대비해 오는 2030년까지 6조4000억원을 투자해 수소경제 선도에 나선다고 밝혔다.


HPS는 정부가 지난 15일 2차 소수경제위원회에서 발표한 제도다. 신·재생 공급 의무화제도(RPS)에서 연료전지를 분리해 별도의 의무공급시장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서발전은 강원권과 충청권, 울산권을 거점으로 천연가스 개질형 수소연료전지, 부생수소 활용 연료전지, 수전해(P2G·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저장) 기술을 개발한다.


먼저 천연가스 개질형 수소연료전지 사업 분야에 2030년까지 5조3000억원을 투자해 현재 43.4㎿ 수준인 발전용량을 781.1㎿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농촌상생형 생활 SOC'란 동서발전 브랜드를 개발해 도시가스 미보급 지역주민들에게 도시가스 공급을 지원하는 상생형 성공모델을 확대 추진한다.

아울러 부생수소 연료전지 사업 분야에 2030년까지 1조1000억원을 투자해 234.2㎿ 규모의 발전용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산산업단지에 50㎿급 세계최초 부생수소 발전소를 건설해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여수석유화학단지, 울산석유화학단지 등 대규모 석유화학단지와 연계해 사업을 확대한다.


수전해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강원도와 울산시 등 지자체와 협업해 수소도시 구축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연구과제를 개발해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현대자동차와 연료전지 시스템 국산화 협력을 위해 울산화력 본부 내 실증설비를 착공했다.


총 사업비 485억원 규모의 '재생에너지 장주기 저장 및 전환을 위한 P2G 기술개발' 연구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양승주 이사회 의장은 "공공기관으로서 향후 이행될 수소 의무화제도에 대비해 수소트라이앵글 전략을 원활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