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재부 "코로나19의 경제 여파, 확산 정도과 관건…메르스·사스보다 빠르고 클 수 있어"

최종수정 2020.02.15 12:16 기사입력 2020.02.15 12:16

댓글쓰기

지난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의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한산한 상황이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의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한산한 상황이다.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변경 코로나19(COVID-19)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확산 정도 및 지속기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다만 과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보다 부정적 영향이 빠르고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14일 홍민석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 '최근 경제동향 2월호(그린북)'을 발표하며 "이번 코로나19와 메르스ㆍ사스를 보면 상대방(발병국)과 우리나라와의 인적, 물적, 경제적 교류가 비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또 소셜미디어 발달 등에 따라 감염병이라는 쇼크(충격)가 왔을 때 이것이 경제지표에 반영되는 속도가 더 빨라졌다"고 말했다.


그린북에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 및 지속기간에 따라 중국 등 세계 경제의 성장 및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2015년 메르스 발병 당시 전체 관광객에서 차지하는 사우디아라비아 비중은 0.1%에 불과했지만 지금 중국 비중은 34.4%에 달한다. 또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사우디와 중국이 각각 1.8%, 25%로 차이가 크다는 것이다. 사스 발병 당시와 비교해도 현재의 한국의 대(對)중 수출 비중은 14.6%에서 10%포인트 이상 늘었다. 중국과의 경제 밀접도가 큰 만큼 충격파가 더 클 수 있다는 얘기다.


홍 과장은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시기가 지난달 20일이고 이후에는 상당부분 설 연휴 기간이었기 때문에 1월 지표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며 "현재 카드승인액을 기준으로 백화점ㆍ마트 등과 관광객수, 철도ㆍ고속도로 교통량, 놀이공원ㆍ영화관 이용객 등 30여개의 지표를 매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 1월 말 기준의 경제상황에 대해 정부는 전달보다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지난해 4월호부터 10월호까지 7개월간 이어졌던 경제에 대한 '부진' 표현을 넉 달째 배제한 데 이어, 수출과 건설투자에 한해 언급했던 '조정국면'이라는 진단도 총체적인 '개선' '회복' 수준으로 바꿨다. 지난달 수출액이 전체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6.1% 감소했지만 조업일수를 배제한 일평균 수출의 경우 4.8% 늘었기 때문이다. 일평균 수출액이 증가한 것은 14개월 만이다. 하지만 1월 수출물가지수는 96.59로 직전달(97.41) 대비 0.8% 내렸다. 지난달 원ㆍ달러 평균 환율은 1164.28달러로 직전달(1175.84달러)보다 1.0% 하락하면서 석탄 및 석유제품, 컴퓨터, 전자광학기기 등을 중심으로 수출물가가 내림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환율이 영향을 미치면서 D램 수출물가도 하락(-2.5%)했다.


홍 과장은 "종식 시기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정도가 달라질 것"이라며 "메스르 때도 그렇고 통상 감염병이 종료되면 둔화됐던 지표들이 일시에 반등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관측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