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건설, 시공능력평가 4위…"4년 연속 상향"

최종수정 2021.07.29 15:56 기사입력 2021.07.29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포스코건설이 2018년부터 4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한단계씩 끌어올리며 4위에 올랐다.


포스코건설은 시공능력 평가항목 중 공사실적,경영상태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올해 국내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4위에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도시정비사업분야에서 재작년에 이어 2년 연속 2조원을 넘는 수주고를 올렸으며 메이저 건설사의 각축장인 강남 지역에서 신반포 21차를 수주하며 ‘더샵’브랜드 가치도 인정받았다. 특히 국내에서 두번째로 높은 부산 LCT와 서울 여의도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파크원을 성공리에 준공시키며 기술력 또한 입증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탄중세콩 LPG 프로젝트, 필리핀 공동주거시설, 모잠비크 도로공사 등 아시아는 물론 중남미와 아프리카에서도 쉽지 않은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해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과시했다"고 자평했다.


지난해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영업이익을 53.4% 늘렸고 재무건전성도 지속적으로 개선돼 국내 전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A+로 상향조정 받은 유일한 건설사로 자리매김했다.

포스코건설은 창립 이듬해인 1995년 23위로 첫 신고를 한지 불과 2년뒤인 1997년에 7위로 상승한 이래 브라질, 인도네이시아 일괄제철소 등 그룹내 수주가 많았던 2012년 3위까지 올라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2018년 해외사업의 어려움과 안전사고 발생 등으로 7위까지 밀렸었다.


이에 2018년 7월 취임한 최정우 회장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앞세우며 계열사들의 적극적인 경쟁력 향상에 힘을 실었고, 포스코건설 임직원들도 심기일전하는 자세로 수주 확대와 안전사고 방지에 총력을 경주했다.


포스코건설은 2019년에 안전관리 종합개선 대책을 수립해 기술, 현장관리, 인프라, 조직, 문화 전부문에 걸쳐 안전을 최우선하는 분위기를 정착시켰다. `안전은 무엇과도 타협할수 없는 최우선 가치`라는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안전사고 발생률이 업계 최저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다음달 3년 임기가 종료되는 김윤중 노경협의회 직원대표는 국내외 건설현장과 영업사업소 등 일선 직원들의 의견을 깊이 있게 청취해 현장 우대 인사제도, 고용형태 전환 정례화 등 총 73건의 제도개선 아이디어를 내면서 직원 스스로가 회사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는 기업문화를 이끌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