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닉글로리, 경영권 양수도 작업 완료…"게임시장 진출"

최종수정 2020.09.17 10:11 기사입력 2020.09.17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지난 8월말 최대주주 변경작업을 마무리한 코스닥 상장사 코닉글로리 의 새 주인이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코닉글로리의 최대주주는 기존 조명제 외 2인에서 JOY FRIENDS PTE. LTD.외 2곳으로 변경됐다. 새로운 최대주주는 중국 게임업체 뮤조이(Mujoy)와 조이포트(Joyport) 두 곳이다. 이 중 메인 주주인 뮤조이는 중국 초상국자본투자유한공사 산하의 법인, 호남전광미디어주식유한공사, 중국 ZZ Capital 등 투자자를 두고 있다.

각각 27.6%, 17.3%, 5.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초상국자본투자유한공사는 중국 대형그룹사인 초상국그룹 산하의 투자회사이고 호남전광미디어주식유한공사는 중국 유명 TV채널 '호남위성'을 운영하는 법인이다.


게임 퍼블리싱과 개발을 각각 주력사업으로 두고 있는 뮤조이와 조이포트의 힘을 더해 코닉글로리는 기존 네트워크보안 사업에서 게임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코닉글로리는 뮤조이측에서 보유하고 있는 양질의 게임들과 한국 게임시장을 전략적으로 활용하여 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대해 시동을 걸 예정이다. 코닉글로리가 뮤조이의 게임 퍼블리싱 사업 글로벌화를 위한 허브역할로 되는 셈이다.


지난달 19일에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새로운 경영진을 선임하며 경영권 양수작업도 마무리했다. 이 중 대표를 맡게 되는 리지앙(Li Jiang)은 조이포트의 대표다. 또 중국 유명게임 '열혈삼국'의 개발을 주도한 인물이다. 조이포트는 2019년 중국 게임산업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회사로 뮤조이의 파트너사다. 한편 이사 첸보(Chen Bo)는 뮤조이의 대표이자 조이포트의 창시자다. 과거 '열혈삼국'의 제작자과 퍼블리싱을 주도하며 이를 중국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대표작으로 일궈낸 인물이다.

한편, 회사는 국내 상장사 엔터메이트의 창립자인 박문해와 중국 유명 게임개발사 Jedi Games의 창립자인 유지아지를 사외이사로 영입했다.


코닉글로리 관계자는 “대주주 뮤조이의 지원 하에 우선 한국시장에서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기반으로 아시아권 국가로 진출하며 글로벌 퍼블리싱 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