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엔플러스, 그래핀 활용 전기차 배터리 본격 상용화…유럽 주요 업체 협력

최종수정 2020.09.23 15:01 기사입력 2020.09.16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엔플러스 가 미국 주요 전기차 제조회사에 2차전지 제조장비를 납품하는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개발에 직접 뛰어든다.


이엔플러스 는 16일 이차전지개발 전문 기업 미디어테크와 유럽 슬로바키아 최초의 자동차 배터리 제조사의 전기차 배터리 ‘60Ah, 260Wh/kg’를 공동으로 개발해 판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트라에 따르면 유럽 배터리 업체는 슬로바키아 최초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법인으로 지난 5월 브라티슬라바에서 40km 거리에 있는 트르나바(Trnava) 지역의 보데라디(Voderady) 공단 내에 2만7000㎡의 부지를 구매했다. 내년 양산을 목표로 연 10GWh의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럽 배터리 업체의 연 10GWh 규모는 투자 금액만 약 1조원 이상이다. 이 업체는 단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한 설비를 준비 중이다.


이엔플러스 와 미디어테크는 현재 60Ah, 260Wh/kg 배터리의 초도물량을 수주받아 제작, 납품 예정이다. 또한 유럽 배터리사는 내년 착공예정인 10Gwh 생산라인 구축이전에 테스트라인으로 준비중인 0.5Gwh에 들어갈 설비납품도 추진하고 있다.

이엔플러스 는 미디어테크와 유럽 배터리사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개발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공동 개발, 제조설비 판매, 그래핀 소재 부품 개발을 목적으로 업무 협약도 완료했다.


유럽 배터리사의 전기차 배터리 제품에 대해 이차전지 극판부터 생산 라인에 투입, 제품을 생산 할 예정이다. 배터리 및 설비 수주를 위한 노력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미디어테크는 1988년 설립했다. 이차전지 제조 장비와 컨설팅 전문회사로 30년 이상 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미디어테크는 이미 미국 메이저 전기차 제조 회사와 40억원 규모 이차전지 제조설비와 미국 GM,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에 납품하는 등 이차전지 업계에서는 숨은 강자로 알려졌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