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4·7 재보선' 정중동…선거결과 국정동력 좌우

최종수정 2021.04.06 11:30 기사입력 2021.04.06 11:30

댓글쓰기

선거패배하면 靑 후폭풍, 내각 개편 요구도 봇물…與 선전하면 국정 주도권 회복 계기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청와대는 정중동(靜中動) 행보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 인사들은 공식적인 자리는 물론이고 비공식 석상에서조차 선거의 ‘선’자도 꺼내지 않으려 조심하고 있다.


하지만 ‘여의도 정치’ 경험이 있는 청와대 참모들의 기류는 이와 다르다. 대통령 임기 후반기에 치러지는 선거는 기본적으로 ‘심판’ 성격을 갖는다는 점에서 성적표 출력 전 긴장감이 역력하다. 선거 이후 펼쳐질 정국 상황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서 모두 패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가져올 후폭풍은 청와대로 향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차기 대선은 1년도 남지 않았고 문재인 대통령 임기는 이제 1년 1개월에 남짓이다. 여당의 선거 참패는 문 대통령을 ‘레임덕의 늪’으로 인도할 공산이 크다. 대통령의 국정장악력이 흔들리고 정국은 ‘조기 대선’이라는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무총리를 비롯한 내각의 대대적인 개편 요구가 여야 모두에서 봇물처럼 분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당이 서울 또는 부산 가운데 한 곳이라도 승리할 경우 청와대는 국정 주도권을 회복할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선거 이후 본격화할 대선 레이스가 변수로 떠오를 수는 있지만 청와대는 예정된 국정 스케줄을 실천할 정치적 기반을 확보하는 것이다.


주목할 부분은 이번 선거가 정권 입장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해도, 청와대가 움직일 반경은 매우 제한돼 있다는 점이다. 과거 대통령이 여당 총재를 맡던 시절에는 ‘정치적 훈수’를 토대로 선거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지금은 공직선거법 위반 우려 때문에 이를 행동에 옮기기 어렵다.

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라"고 당부했지만 발언의 초점은 ‘방역수칙 준수’에 맞춰져 있었다. 정치적 메시지로 해석될 발언은 전혀 남기지 않았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