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뒤 북악산 길, 52년만에 열린다

최종수정 2020.10.29 11:13 기사입력 2020.10.29 11:13

댓글쓰기

새로 개방된 한양도성 우측면(북악산 북측면) <이하 사진=청와대 제공>

새로 개방된 한양도성 우측면(북악산 북측면) <이하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이 둘레길로 조성돼 내달 1일 오전9시부터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1968년 '1·21 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된 이래 52년 만이다.


북악산 개방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밝힌 "북악산, 인왕산을 전면 개방해 시민들에게 돌려 드리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이기도 하다.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면도 개방될 예정이다.

북악산이 개방되면서 시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서울 도심 녹지 공간이 크게 확대되는 것은 물론, 산악인의 오랜 바람도 이뤄지게 됐다. 백두대간의 추가령에서 남쪽으로 한강과 임진강에 이르는 산줄기 '한북정맥'이 오롯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 ~ 북악산 ~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중단없이 주파할 수 있다.


군 순찰로를 보완해 만든 탐방로

군 순찰로를 보완해 만든 탐방로



한양도성 성곽에서 북악스카이웨이 사이의 북악산 개방을 위해 대통령 경호처는 국방부와 문화재청·서울시·종로구 등과 관계기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존 군 순찰로를 자연 친화적 탐방로로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철거된 폐 군 시설 및 콘크리트 순찰로는 약 1만㎡의 녹지로 탈바꿈됐고, 탐방로에 있는 일부 군 시설물들은 기억의 공간으로 보존되었으며, 쉼터·화장실 등 시민휴식공간도 조성됐다.

북악산 개방 사업을 담당한 경호처 관계자는 "이번 북악산 개방을 통해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고 자연환경을 복원하며, 도심녹지 이용 공간 확대로 시민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이 잠시나마 둘레길을 거닐며 마음의 안식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곡장으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마련된 목재계단

곡장으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마련된 목재계단



종로구는 코로나19가 안정되는 시점부터 한양도성 스탬프투어와 연계된 북악산 둘레길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나아가 인왕산·북악산 차 없는 거리, 시민 걷기대회, 한북정맥 탐방, 북악산 문화재 탐방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단체산행 대신 개별산행을 권장하고,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곡장에서 내려다 본 광화문 일대 전경

곡장에서 내려다 본 광화문 일대 전경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