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UN 기조연설, 한국시간 23일 새벽 2시 (상보)

최종수정 2020.09.17 11:37 기사입력 2020.09.17 11:37

댓글쓰기

코로나19 관계로 화상회의로 진행…국제사회 연대 협력과 한반도·동북아 평화 설명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 새벽 2시 유엔(UN)총회 기조연설에 나선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유엔 75주년 회의와 22일 유엔총회 화상회의 참여한다. UN총회 연설은 취임 후 4번째"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22일 9번째 기조연설에 나선다. 현지시각 오후 1시, 한국시각으로 23일 새벽 2시경으로 예상한다"면서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 사회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UN 75주년 고위급회의에서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의 참여하는 회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정상자격으로 발언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이 국제사회 발전에 기여한 점 등을 평가하고 코로나19 등의 문제에 대한 기여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현재 확인된 바로는 193개 회원국 중 120개국 원수 등 173개국 정상이 화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관계로 화상 회의로 진행되고 유엔 회의장에는 국가별로 소수 인원만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유엔 총회 참여는 국제사회 협력을 확대하고 다자외교를 한층 확대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할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