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쌍용차의 회생 묘안 "평택공장 택지로"

최종수정 2021.07.28 11:25 기사입력 2021.07.28 11:25

댓글쓰기

평택시와 공장 매각·이전 협의중
택지 변경 방안 적극 검토
땅값 상승으로 유동성 숨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쌍용자동차와 평택시가 협의 중인 평택공장의 용도 변경이 쌍용차 회생의 실마리가 될 전망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전날 평택시 관계자들과 회의를 갖고 공장 매각 및 이전 관련 세부 협의에 돌입했다. 쌍용차는 지난 9일 친환경차로의 사업전환을 촉진하는데 목적을 두고 평택시와 평택공장 이전 및 공장 건설을 위한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평택시는 현재 평택공장의 용도를 택지 등으로 용도를 변경해주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가 평택공장을 새로 짓게 되는 공장으로 순차적으로 이전하면 용지를 주택이나 상가가 들어설 수 있게 변경해 쌍용차의 공장용지 매각을 돕고, 증가하는 평택시의 주택 수요도 맞춘다는 계획이다. 평택시 칠괴동에 있는 평택공장 인근에 SRT 전용역인 지제역과 평택제천고속도로가 있고, 2㎞ 이내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지어지고 있어 주택과 상가 수요가 늘고 있다. 이 때문에 쌍용차와 평택시는 평택공장 부지 개발 및 신공장 건축의 비용 축소와 효율화를 위해 컨설턴트 회사의 자문을 받기로 했다.


쌍용차의 회생 묘안 "평택공장 택지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평택공장 부지의 용도가 변경될 경우 땅값이 상승해 쌍용차의 유동성에 숨통이 트이게 된다. 최근 자산재평가를 통해 평택공장 부지 85만㎡의 가격을 약 9000억원으로 책정됐다. 그러나 용지가 변경되면 현재 주변 시세(3.3㎡당 600만원대)에 따라 가치가 1조5000억원 이상으로 상승하게 된다.


쌍용차는 매각을 통해 얻게 되는 유동성을 바탕으로 중형 SUV J100 등 신차 및 전용전기차 라인을 포함한 신공장을 평택시 외곽에 짓는다는 계획이다. 쌍용차는 공장 이전 비용으로 약 8000억원에서 1조원 미만으로 계획하고 있어 신공장 건설 이후에도 수천억원의 유동성이 추가로 남게 된다.

이 때문에 쌍용차의 인수합병(M&A)과 회생 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에는 쌍용차의 공익채권과 인수 이후 투자비용을 포함해 8000억~1조원 가량 투자해야 했지만, 투자비용 일부를 자체적으로 충당할 수 있어 인수 부담을 덜 수 있어서다.

상거래채권단도 쌍용차의 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날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에게 전달했다. 상거래채권단의 한 관계자는 "쌍용차의 평택공장 매각 계획이 순탄히 진행된다면 쌍용차의 회생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협조할 것"이라며 "그간 묶여있는 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알아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