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경식 경총 회장, 靑 정책실장 면담…"노사문제에 균형감 가져달라"

최종수정 2021.04.08 18:31 기사입력 2021.04.08 18:31

댓글쓰기

이호승 실장 "노사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면담했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면담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8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면담했다. 이 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기업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고, 손 회장은 이 실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노사문제를 균형감 있게 봐 달라고 호소했다.


이호승 실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서울 마포구에 있는 경총회관을 방문해 만난 손경식 회장에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마스크, 진단키트, 백신 등 의료 물품 조달을 위해 우리 기업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어서 기업에 고마움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에 손경식 회장은 경총 방문에 대한 감사와 이호승 정책실장의 취임에 대한 축하 인사로 화답하며 경제계 현안과 관련된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손 회장은 우선 노동문제와 관련해서 "노사 간 대타협을 통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노동 문제 해결은 기업들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 간 대타협을 위해 노동 단체와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유럽 등 해외 사례 연구를 진행했다"며 "정부도 중립적인 위치에서 균형감을 가져 달라"고 전했다.


손 회장은 또 "올해 경총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기업정서 해소 사업에 정부도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 실장은 노동문제에 대해 "정부도 노사 어느 쪽에 치우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 경영계와 정부의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답했다. 반기업정서 해소와 관련해 이 실장은 "기업이 잘한 부분들에 대해 많이 알려주면 정부도 정책수행에 많은 도움이 된다"며 "이러한 부분들을 국민들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도 알려 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정부도 협력할 것이며, 경영계도 계속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손 회장은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해 "우리나라는 너무 쉽게 법이 만들어진다"며 "그러다 보니 기업 규제 법안이 무분별하게 많이 생기는 경향이 있어 정부에서 이러한 문제에 대해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매우 어려운 문제인 줄 알지만 지금과 같은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는 국민과 기업 모두의 조세부담 완화가 필요하다"며 "기업인들의 기를 살려달라"고 토로했다.


이 실장은 "법 제정 과정에서 경총에서 전달한 요청사항을 잘 알고 있다"며 "(경총의 요청 사항을) 시행령 제정 등 과정에서 잘 살펴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이날 경총 방문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만난 기자들이 "경제단체와 소통하는 플랫폼을 만들 생각이 있냐"고 묻는 질문에 "정부가 플랫폼을 만드는 건 아니고 경제단체 간 모임이 있으면 정부 대표가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대한상의든 경총이든 모이게 되면 정부가 참여하는 형태로 함께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