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자산재평가로 2788억원 차익…자본잠식 탈출

최종수정 2021.04.06 17:31 기사입력 2021.04.06 17:31

댓글쓰기

오는 13일까지 상장폐지 이의 신청 예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기로에 선 쌍용차가 자산재평가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면서 상장폐지는 면하게 될 전망이다.


쌍용차는 평택 본사 외 165개 필지에 대한 자산 재평가로 2788억원의 재평가 차익이 발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쌍용차는 앞서 감정평가법인 대일감정원을 통해 해당 토지에 대한 자산을 재평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해당 토지의 장부가액은 4025억7000만원(정부보조금 차감 후 금액)이었다. 그러나 이번 재평가 결과 6813억7000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쌍용차의 지난해 말 기준 자본잠식률은 111.8%, 자본 총계는 -881억원으로 완전 자본 잠식 상태였다. 하지만 자산재평가로 2788억원의 자산이 증가하며,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다.


한편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서 벗어난 쌍용차는 이를 토대로 상장 폐지 이의 신청 만료일인 오는 13일까지 상장 폐지 절차에 대한 이의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