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아이오닉5' 오늘 최초 공개 "전기차 판도 바꾼다"

최종수정 2021.02.23 07:23 기사입력 2021.02.23 07:23

댓글쓰기

현대차 23일 오후 4시 온라인으로 아이오닉 5 최초 공개 예정

아이오닉 5 외부 이미지

아이오닉 5 외부 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기차인 '아이오닉5'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현대차 는 23일 오후 4시 현대차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전세계에 아이오닉 5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차량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구상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새 시대를 열어갈 핵심 전략 차량으로 꼽힌다.


아이오닉 5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이하 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 시 18분 이내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차별화된 디자인도 주목 받는다. 현대차가 앞서 공개한 티저 이미지를 보면 아이오닉 5의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Clamshell) 후드'를 적용해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눠지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해 유려하면서도 하이테크적인 인상을 완성했다. 측면부는 현대차 전기차의 역대 최대 직경인 20인치 공기 역학 구조를 적용한 휠을 탑재해 완벽한 전기차 비율을 구현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과 자연친화적 컬러·소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아이오닉 5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다.


아이오닉 5 실내 이미지

아이오닉 5 실내 이미지


실내 터널부 없앤 플랫 플로어 적용

실내에는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와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를 적용했다.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과 스티어링 휠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SBW)도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줘 안락한 주행을 비롯해 주정차시 편안한 휴식을 가능하게 해준다.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 가능성도 강조했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쉬보드, 천정과 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또한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에는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 스위치 등 손이 닿는 부분은 유채꽃, 옥수수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활용한 바이오 페인트가 사용돼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친환경 모빌리티의 모습을 보여줬다.


현대차는 앞으로 나올 아이오닉 모델에도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해 친환경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