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노조, 결국 부분파업 돌입

최종수정 2020.10.30 06:52 기사입력 2020.10.30 06:52

댓글쓰기

전날 교섭에서 사측 '최종 제시안' 내놨지만
노조 "쟁점사안 여전…수용 불가" 선 그어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GM 노조가 결국 파업에 나선다. 사측과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서 갈등이 깊어지자 본격적인 투쟁에 들어간 것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지난 2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파업 등 투쟁지침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노조 조합원인 한국GM 전반조와 후반조 생산직 근로자들은 이날과 다음달 2일 각각 4시간씩 파업을 한다. 이미 진행 중인 잔업 및 특근 중단도 차기 쟁대위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GM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21차 교섭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10분여 만에 교섭을 마무리했다.


교섭에서 사측은 최종 제시안을 내놨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이번 제시안에서 사측은 부평2공장 신차 생산 물량 배정 계획을 포함한 미래발전 방안에 대해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2년 주기 임금협상’을 전제로 1인당 성과금 총 70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사측은 “노사관계의 불안정성을 없애기 위해 2년치 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조는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노조는 “회사 제시안에서 고민의 흔적은 보이지만 쟁점사항이 여전히 존재해 수용할 수 없다”며 “2년치 안도 절대 수용 불가”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노조의 임단협 요구안에는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000만원 이상) 지급 등이 담겼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