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 "아세안, 코로나19 극복 위해 한국과 경제협력 강화해야"

최종수정 2020.10.29 14:06 기사입력 2020.10.29 14:06

댓글쓰기

손경식 경총 회장/윤동주 기자 doso7@

손경식 경총 회장/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ASEAN) 국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신기술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의 경제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경총은 29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주한 아세안 대사단 초청 회장단 오찬 간담회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과 아세안 경제협력을 논의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코로나19로 자유무역 체제와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면서 "한국이 강점을 가진 디지털, 정보통신기술(ICT) 등 반도체 기술과 5G, 인공지능 등 신기술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이 협력하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 시행 중인 기업인 특별 입국 절차가 아세안 전체로 확대되길 바란다"며 "현지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와 관련 많은 아세안 국가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한 것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다.

이에 주한 아세안 대사 모임(ACS) 대표 에릭 테오 싱가포르 대사는 "신남방정책으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에도 아세안은 한국 기업에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등 10개국 대사와 손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윤춘성 LG상사 대표 등 경총 회장단이 참석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