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욱 "경찰청 방문, 2주 전 잡힌 일정… 협조 사항만 논의"

최종수정 2021.02.23 10:23 기사입력 2021.02.23 10:23

댓글쓰기

김진욱 "경찰청 방문, 2주 전 잡힌 일정… 협조 사항만 논의"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3일 오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해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한다. 김 처장은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만남이라는 논란을 의식해 "2주 전에 잡혀 있던 것"이라고 답했다.


김 처장은 이날 출근길에 이같이 말하며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경찰로 이관돼 서울경찰청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예방에 대해서는 "의례적인 방문으로 청장님이 수사지휘권이 없으니 사건이첩 관련 얘기는 없을 것"이라며 "일반적인 협조 사항만 논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 일정은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국가수사본부장은 임명된 뒤에 저희 쪽으로 예방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내달 진행 예정인 공수처 검사 면접 기준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김 처장은 "5가지 평가 항목을 만들었다"며 "면접 위원 대부분은 형사법을 잘 아는 법조인, 교수 등 외부위원들"이라고 말했다. 언급된 5가지 기준은 ▲공무원으로서의 정신자세 ▲전문지식과 응용 능력 ▲창의력·의지력 및 발전 가능성 ▲의사 표현의 정확성과 논리성 ▲예의·품행 및 성실성 등이다.


이밖에 검사 후보자를 선발하는 인사위원 추천 기한을 오는 28일에서 추가 연장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때 봐서 정하겠다"며 "기한 내 추천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