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중간간부 인사… 주요사건 수사팀 유임

최종수정 2021.02.22 16:06 기사입력 2021.02.22 16:06

댓글쓰기

고검검사급 검사(차장·부장검사) 18명…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나병훈

검찰 중간간부 인사… 주요사건 수사팀 유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법무부가 22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김욱준 1차장검사의 사표로 공석이 된 1차장검사에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파견됐던 나병훈 서울남부지검 부부장 검사가 임명됐다.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 검사(차장·부장검사) 18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시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주요 수사팀은 그대로 유임됐다. 월성 원전 조기 폐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수사팀이 대표적으로 법무부는 "이번 인사는 조직의 안정과 수사의 연속성을 위해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서 실시하면서도, 검찰개혁의 지속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법무부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담당 수원지검 형사3부, 검언유착 의혹 담당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이용구 법무부 차관 택시기사 폭행 의혹 담당 형사5부의 중간간부들을 모두 유임했다.


임은정 대검 감찰연구관을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겸임 발령낸 점은 눈에 띈다. 감찰 개혁의 일환으로 수사권한도 부여해 감찰 업무의 효율과 기능을 높이겠다는 취지에서다.

한편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검찰인사위원회는 1시간10여분만에 종료됐다. 인사위 개최에 앞서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중요 사건의 수사팀, 대검이나 중앙지검 보직 부장들의 현상태 유지를 강력하게 요청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