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총리 "경북 산불, 인력·장비 총동원해 진화…주민 대피에 만전"

최종수정 2021.02.21 21:39 기사입력 2021.02.21 21: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경북 안동과 예천에서 산불이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해 "산림청과 소방청은 지자체,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진화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조속한 진화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정 총리는 긴급지시를 통해 "산불이 강풍으로 인해 빠르게 확산하는 만큼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주민 대피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일출과 동시에 조기진화 조처를 하도록 산림헬기 투입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라"며 "야간진화 활동을 하는 산림 진화 및 소방인력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생한 불은 바람을 타고 주변으로 계속 번졌다.


이에 산림·소방당국은 각각 대응 2단계와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경남·대구·울산·창원·충남·대전·부산 소방당국도 소방차 49대와 인력 122명을 동원해 진화 활동을 벌이고 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