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동·예천서 산불, 바람 타고 번져…주민 대피령, 소방 1단계 발령

최종수정 2021.02.21 18:50 기사입력 2021.02.21 18:50

댓글쓰기

안동 산불./사진=소방청 제공

안동 산불./사진=소방청 제공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경북 안동과 예천에서 21일 오후 발생한 산불이 확산하면서 산림·소방당국이 각각 대응 2단계와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으나 산불이 주변으로 확산해 오후 5시 48분에 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경남·대구·울산·창원·충남·대전·부산 소방당국이 산불화재 진압 인력 5%를 동원하기로 했다.


안동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에게 수곡리와 고천리 등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을 통제하고 있다.

시는 "국도 34호선 이용자는 고속도로나 다른 도로로 우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후 4시 12분께에는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바람을 타고 산불이 번지고 있어 예천군은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