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풍납시장 백제 향기 품은 현대적 시설 대변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풍납동 정주환경 개선사업 일환, 쾌적함과 지역 특색 겸비한 쇼핑명소로 탈바꿈
시비 3억 확보…9월까지 160개 상가 판매대 개선, 연내 간판·어닝 등 교체 예정

풍납시장 백제 향기 품은 현대적 시설 대변신
AD
원본보기 아이콘

송파구(구청장 서강석)가 장기간의 문화재 보존사업으로 침체한 풍납동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오는 9월까지 노후 점포 160개의 외관을 탈바꿈하는 ‘풍납시장 판매대 등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풍납시장은 ‘풍납토성 문화재보호구역’에 포함된 바람드리길 일대 약 300m에 늘어선 상설전통시장이다. 저렴한 가격과 맛있는 먹거리로 지역주민의 사랑을 받았으나 최근 주민 이주로 인한 방문객 감소, 보상완료 상가 증가에 따른 상권 축소 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구는 시비 3억 원을 확보하고 풍납시장 현대화에 착수했다. 재래시장은 불편하다는 인식을 탈피하기 위해 노후시설은 정비, 상가 입면을 단장하여 쾌적한 환경과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특히, ‘한성백제’로 점철되는 풍납동 지역 정체성이 담긴 통합디자인을 적용해 특색있는 시장 분위기를 조성한다. 전통 문양과 사인 시스템을 판매대, 간판, 어닝(차양) 등에 적용하여 아름답고 통일성 있는 공간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다.


우선, 오는 9월까지 160개 상가 판매대를 새 디자인으로 교체한다. 이로써 높이와 모양이 제각각이던 낡은 판매대는 상품 시인성이 높아지고, 판매대 없이 바구니, 상자 등에 진열하던 점포의 위생 문제까지 해결된다. 판매대가 필요 없는 상가는 데크 설치, 출입구 입면 개선 등을 통해 맞춤형으로 빠짐없이 지원한다.

또, 점포별 쇼핑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라이트패널(간판)을 도입한다. 취급 품목과 메뉴, 결제 방법 등을 점포 입구마다 일관된 형식으로 표출하여 방문객들의 쇼핑 편의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구는 이번 판매대 교체가 마무리되는 대로 어닝과 간판 개선에 착수, 오는 연말까지 풍납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을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 5월 시장이용객의 주차 편의를 위하여 풍납동 141-1외 7필지에 공유주차장 23면을 새롭게 조성했다. 풍납시장을 코앞에 둔 신설 주차장은 30분당 600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이번 판매대 개선으로 오랜 기간 문화재보호구역에 묶여 어려움을 겪어온 풍납시장이 본연의 활기를 되찾길 바란다”며 “시장 상인과 주민 삶의 질을 높일 다양한 사업을 꾸준히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