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 오피스 가뭄에 단비될까…하반기 마곡에 'A급 오피스' 속속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올해 하반기 서울 마곡지구에 외부 임대가 가능한 A급 오피스가 대거 준공된다. 수요 대비 신규 공급이 부족한 서울 오피스 시장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 하반기 마곡지구에서 준공되는 A급 오피스(복합시설) 조감도. / 이미지제공=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올 하반기 마곡지구에서 준공되는 A급 오피스(복합시설) 조감도. / 이미지제공=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AD
원본보기 아이콘


23일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오는 9월 마곡지구 CP1블록에 '르웨스트 시티타워'(연면적 32만6072.7㎡)가 준공될 예정이다. 지하 7층~지상 13층 규모의 업무시설과 컨벤션·호텔 등의 용도다. 3.3㎡당 월 임대료는 9만3000원, 관리비는 4만1000원 수준이다. 마곡나루역 역세권에 위치하며 시공사는 롯데건설이다.

마곡나루역과 마곡역 사이 CP3-2블록에는 연면적 15만9287.6㎡, 지하 7층~지상 12층 규모의 '케이스퀘어 마곡'이 들어선다. 오는 9월 롯데건설이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임차 층수는 지상 4~11층으로 알려졌다. 3.3㎡당 월 임대료와 관리비는 각각 9만5000원, 4만3000원이 예상된다. 이 건물 양 옆에는 시니어타운과 생활형숙박시설이 생긴다.


마곡역 바로 앞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 약 3배 규모의 복합시설 '원 그로브'(CP4블록, 연면적 46만3098.5㎡)가 지어진다. 시공사는 태영건설이다. 지하 7층~지상 11층 높이로, 이 중 지상 3~11층은 업무시설로 활용되고, 지하 2층~지상 2층에는 몰이 조성된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입점이 확정됐으며, 플래그십 매장과 파인다이닝 등이 들어올 예정이다. 3.3㎡당 월 임대료 9만8000원, 관리비 3만7000원 수준이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관계자는 "마곡권역 오피스는 사옥 용도와 외부 임대가 가능한 오피스로 구분할 수 있다"며 "하반기 준공될 이들 오피스의 임차 가능 연면적은 총 19만평으로, 마곡 내 전체 A급 오피스 대비 42% 수준으로 높다"고 말했다.

마곡지구는 서울시가 종로와 여의도, 강남 등 기존 3개 도심 외 7개 부도심을 육성하기로 하면서 개발되기 시작했다. 과거 공항이 인접해 고도 제한 구역으로 묶인 미개발 지역이었다. 현재 마곡지구는 약 370만㎡ 부지에 총 3개 지구(1지구 주거단지, 2지구 산업·업무단지, 3지구 공원복합단지)로 구성돼 있으며, 이중 업무시설 관련 면적이 과반을 차지한다.


이 관계자는 "오피스 재고량 등을 따졌을 때 마곡권역은 도심권역(CBD), 여의도권역(YBD), 강남권역(GBD)과 비교해 실질 점유율이 30~50%가량 낮다"며 "임차인 우위 시장이어서 비용에 민감한 기업들에는 매력적인 곳"이라고 말했다.





노경조 기자 felizk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청춘보고서] '절간같다'는 옛말…힙해진 이곳 댕댕이랑 가요

    #국내이슈

  •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해외이슈

  •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1000만원 써도 또 사러 와요"…제니·샤이니도 반한 이 반지 [럭셔리월드]

    #포토PICK

  •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